default_top_notch
default_setNet1_2

"3차 재난지원금 3조+α 내년 설 前 지급"

기사승인 2020.12.03  14:11:39

공유
default_news_ad1

- 홍남기 부총리 밝혀, 2차 때와 마찬가지로 소상공인 대상 선별 지급 계획

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이 내년 설 연휴 전에 지급될 전망이다.

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오후 연합뉴스TV에 출연해 "코로나19 3차 재확산으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이 있을 보고 피해 지원이 필요하다고 3조원의 예산을 반영하게 됐다"며 이같이 밝혔다.

▲ 사진=연합뉴스

국회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2021년 예산에 3조원 규모의 재난지원금 예산을 반영해 추가로 증액해 2일 통과시켰다. 정부는 우선 2차 때와 마찬가지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선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.

홍 부총리는 “실질 지원대상은 피해 정도를 분석한 뒤에 선정하겠으나 지난번 소상공인 희망자금 3조3000억 원 지원 사례가 있다”며 “3차 확산에 따른 직접 피해를 지원하게 되기 때문에 지난번 사례를 참조하게 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이어 "재난지원금 규모는 확보된 3조원과 여타 예산을 더해 3조+알파(α) 규모로 지원할 것"이라며 “정부는 2월에 있는 설 연휴 전에 지급한다는 목표로 준비 중에 있다”고 말했다.

최중홍 기자 pharmacy@binews.co.kr

<저작권자 © 한국의약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