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efault_top_notch
default_setNet1_2

셀트리온, 5000억 투입 3공장·R&D센터 신축

기사승인 2020.11.18  15:02:12

공유
default_news_ad1

- 인천 송도에... 2023년내 해외 포함 총 60만리터 생산규모 확보

▲ 인천 송도 셀트리온 사업장의 모습. 셀트리온 제공.

셀트리온의 3공장 및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건립이 본격화됐다.

셀트리온은 18일 다품종 생산 및 공급 체계 구축을 위해 6만 리터 규모 바이오의약품 제3공장을 건립하고, 연구·개발(R&D)과 공정개발 및 임상을 복합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원스톱 대규모 연구센터를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신도시 내 부지에 신축한다고 밝혔다.

3공장은 기존 2공장 부지 내 대지면적 4700제곱미터(약 1500평)에 4층 규모로, 연구센터는 2공장 인근 부지 대지면적 10,033제곱미터(약 3000평)에 지하 1층,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.

총 예산 5000억 원을 투입해 제3공장은 2023년 5월, 연구센터는 2022년 7월 준공을 각각 목표로 하고 있다.

제3공장은 밸리데이션 완료 후 2024년 6월부터 실제 상업생산을 개시할 예정이며 완공 시 셀트리온은 기존 1, 2공장 19만 리터에 더해 총 연간 생산량 25만 리터급 생산시설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.

특히 이번 3공장에는 7500리터 규모 배양기를 총 8개를 구축할 계획으로 제품 수 증가에 따른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보다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규모의 배양 설비를 갖출 계획이다. 배양기가 많은 만큼 배치간격도 짧아져 실제 생산량이나 매출 기여도 측면에서는 기존 생산시설과 대등하거나 높은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.

회사는 이번 3공장 및 연구센터 건립에 따라 신규 고용 창출은 약 3,000 명 가량이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, 연구센터에는 이 중 2,000 명 규모의 전문 바이오 개발 인력들이 근무하며 혁신적 제품 개발에 매진해 다양한 신규 파이프라인을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.

또 셀트리온은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 확대에 따라 대량 생산을 위한 설비 투자도 병행해 준비하고 있다. 인천 송도에 설립하기로 한 20만 리터 규모의 생산시설은 제4공장 및 복합 바이오타운으로 건립될 계획이다.

4공장 건립이 완료되면 셀트리온의 생산 능력은 국내에서만 45만 리터 규모에 이르게 되며, 2030년까지 해외 공장까지 포함해 총 60만 리터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.

셀트리온 관계자는 "제3공장 및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건설을 본격화하며 급증하고 있는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, 앞으로 보다 탄력적이고 효율적인 바이오의약품 연구 및 생산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을 것"이라며 "나아가 인천 송도를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바이오 헬스케어 생태계 발전에도 앞장서 우리나라 바이오산업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"고 말했다.

정원용 기자 pharmacy@naver.com

<저작권자 © 한국의약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